작업 노트

 

 

‘ 생명과 삶이라는 것
이 세상에서 가장 숭고하고 것
그리고 위대하고
가장 절대적인 것
…. 빛나는, 살아 숨쉬는 ‘
2016, 12/9. 작업 노트 중

 

신작 < Radiant, The Living and Breathing > 시리즈는 지금 연구 중인 ‘ 에너지의 유기적인 연결 ’ 부분이다. 이는 ‘ 빛나는, 살아 숨쉬는 … ’ 의미로 6년 동안 진행했던 모든 작업을 분석, 정리한 후, 새롭게 들어간 연구이다. 기존의 작업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에너지를 나비효과의 형식으로 표현해 내는 것이었다. 그것은 내면적인 성찰을 담은 직관적인 작업들로 진행 되었다. 이번 시리즈는 아주 큰 작업의 전환점으로, 전 작업들이 물질적인 조합 위주로 진행된 반면, 선과 도안 들이 위주가 되어 나비효과의 진행과 비정형의 영속성에 집중한다. 이는 생명체처럼 연결되는 유기성과 그로 인해 파생된 기하학적인 추상을 만들어 내는 결과로 귀결 되었다. 두 번째 특징은 색의 제한이다. 한정된 색 안에서 에너지 자체의 속도감과 리듬을 시각화 하는데 주력하여 불필요한 부분을 비워내고, 걷어 내었다. 대표적인 색은 골드로 배경이 되는 블랙, 화이트를 제외한 유일한 컬러로 쓰여 진다. 크고 시원한 에너지의 흐름 안에는 속도감에 연결되기도 하고 독립되어 꿈틀거리는, 신비로운 개체들이 존재한다. 이는 삶이 가지는 예측불허 하면서도 카오스 이론처럼 불규칙적인 결정론적 운동을 보여준다. 피가 통하여 우리의 신체가 모든 것들의 나비효과로 움직이는 것처럼, 에너지의 유기성은 눈에 보이지 않아도 살아있음으로 증명된다. 주조 색은 여러 가지의 골드 계열로만 구성된다. 골드 색의 다양한 혼합 안료들은 빛이자, 유일한 색이 면서도 색이 아님을 표현할 수 있는 재료이고, 황금처럼 최고 가치의 풍요로움과 중요도를 담는다. 또한 유기적인 에너지를 가장 잘 표현 할 수 있는 색이다. 삶은 그 자체로 빛이다. 이것은 극단적으로 죽음의 반대 입장인 면도 있고 그만큼 위대하기에 그렇다. 모든 삶은 아름답지만, 힘들고 사연이 있다. 그러하기에 이 빛은 세상이라는 공간 안에서 각자의 모습으로 유영하며 힘차게 빛나고 있다.

나비효과

내 작업의 형식은 선과 색, 형태, 움직임 등 모든 종류의 만남이 나비효과가 되어 만들어 진다. 이것은 매우 즉각적이고, 직관적인 작업의 형태이며 그것으로 나는 눈에 보이지 않는 순간의 에너지를 표현한다. 이것은 말로 설명할 수 없고, 증명할 수 없는, 그러나 우리가 알고 느끼는 것들의 시각화이다. 하나의 선은 엉키듯 뭉쳐지며, 다시 큰 파도와 같은 덩어리로 일렁거리고 또 다시 규칙을 가지고 정리된다. 그 안에는 힘과 조화 비정형적이고 유기적인 연결성, 인상적인 감정이 보인다. 수미산 내 작업의 내용은 삶의 모든 것이 연결되고, 영향을 주고받는 것처럼, 상황, 공간, 대상들의 상관적인 반응과 역동성, 어울림 등의 표현이다. 이것은 불교에서 큰 윤회의 틀 안에 많은 ‘업’ (karma)들을 통해 연기론이 나타나는 것처럼, 선택적 행위는 예측 불허하지만 자기 책임적인 명확한 결과를 낸다. 이 모든 중심에는 자신이 있고, 이것은 불교에서 말하는 ‘수미산’ 을 의미한다. ‘수미산’ 은 고대 인도의 우주관에서 세계의 중심에 있다는 상상의 산이다. 이 산은 내 마음 안에 있는 산이다. 그 산은 온 우주의 중심이면서도, 눈에 보이지 않고, 변화무쌍하면서도 윤회의 고리 안에서 스스로를 직시하는 고요함을 갖추고 있다. 수미산의 의미는 내면적 고요함으로부터 오는 성찰과 주도성이다.

Artist Statement

 

 

‘Living things and life,
the most sublime thing in the world,
the greatest,
and the most absolute
‘what is radiant, what lives and breathes’
Dec. 9 2016 From my artist statement

 

My recent body of work titled < what is radiant, what lives and breathes > is a part of my on-going study called . It is a new study that I started after I finished analyzing and organizing the past works that I worked on for six years thinking about such ideas as “what shines, lives, and breathes.” My former works were made in order to represent invisible energies. I was thinking about the butterfly effect to express the thought. The works came out to be intuitive while containing my self-retrospection. This series is a big turning point of my work. While in my past works, I focused on material combinations, for my recent series, I mainly thought about the butterfly effect that requires more focused lines and sketches as well as the permanence of Informel. The series is concluded as I made geometric abstractions that are derived from organicness, which is like a living thing that connects every component of my works. The second characteristic is the color limitation. I focused on how to visualize the speed and rhythm of the energy in limited colors while emptying out unnecessary parts. The most representative color is gold. Gold is used as the only color of my paintings though black and white were partly used for the backgrounds. Mysterious, individual elements exist in the flow of big, bold energies as they get connected with speed or get separated from each other. Irregular, deterministic movements are shown as the unpredictable chaos theory of life. Our bodies move due to the circulation of blood as the butterfly effect works. The organicness of energy is invisible; yet, it can be proved alive. My works are mainly composed of gold tones. Various pigments mixed with gold toned colors are light. They are the only color; however, at the same time, they are not colors but simply materials that represent the best richness and importance like real gold. Also, gold is the most suitable color that can express the organic energy that I discuss. Life is light by definition. It is so as it has an opposite meaning of death while it is simply great as the way it is. Every life is beautiful but hard. And it has stories as well. Therefore, this light shines powerfully as it, the individual light, floats around the world in its own distinctive way.

The Butterfly Effect

My Art Series is made with a blend of all kinds of visual encountering such as line, color, form, and movement. It is a very immediate and intuitive process, and I represent the energy of certain invisible moments. This cannot be either expressed or proved verbally; however, it can be called visualization of what we know and feel. A line gets tangled and becomes a lump; it becomes choppy as a mass like a big wave; then it sets rules again and becomes straightened. Power, harmony, informal organic connections, and impressive emotions are revealed in my works. Sumeru (Mount Meru) My work illustrates responses, dynamics, and harmony that are mutually related to situations, space, and subjects as everything is connected and affects each other to sustain life. Like Buddhist theory of causality appears through several “karmas” inside the big frame of transmigration, an act of choice is unpredictable but brings a clear result that one is responsible for. There is oneself in the center of all these things and this is called “Sumaru (Mount Meru) in Buddhism.“Sumeru” is an imaginary mountain that is known to exist in the center of the world in the conception of the universe of the ancient India. This mountain is inside my mind. It is the center of the whole universe but invisible while it is changeable but tranquil so that it can see straight into itself in the chain of transmigration. The meaning of Sumeru is introspection and initiative derived from one’s internal tranquility.

@